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군
고창군, 스포츠 대회유치로 ‘체육산업’, ‘지역경제’ 두 마리 토끼 잡는다공인된 최신식 체육시설, 전담팀, 자원봉사 등 비결..“전국 최고의 스포츠 수도로 도약할 것”
   
▲ 고창군
고창군이 최근 잇따른 큰 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대회에 참가한 선수·가족 및 관람객이 며칠간 고창에 머무르며 식당과 숙박시설 등을 이용해 고창 소상공인들이 활짝 웃고 있다.

13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5월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를 시작으로 ‘2019 전라북도장애인체육대회’,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등 규모급 스포츠 대회를 연이어 열었다.

특히, 도민체전 기간 고창에는 선수와 가족 등 5만 여명이 짧게는 이틀, 길게는 일주일이상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고창읍을 중심으로 식당과 숙박업소 등을 가득 메웠고,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23억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창군은 이번 기회를 스포츠 수도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고 있다. 실제 하반기 전국우수대학 초청 축구대회, 1700여명이 참가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기 태권도 대회 등 굵직한 전국 대회가 연속해 예정돼 있다.

각종 스포츠 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었던 요인으론 ,최신식 체육시설=고창군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최우수시설로 지정된 군립체육관을 비롯해, 공설운동장, 실내체육관, 수영장, 생활축구경기장, 생활야구경기장 등 전국 최고의 스포츠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이밖에 내년말 완공되는 전지훈련트레이닝센터를 시작으로 복합문화체육센터 등의 착공이 잇따라 예정돼 있어 명실상부한 스포츠 메카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포츠마케팅 전담팀 신설=고창군은 올해 초 폭 넓고 다양한 스포츠 행사와 전치훈련 유치를 통해 고창을 알리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스포츠마케팅팀을 신설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또 스포츠마케팅 지원조례 제정, 민관추진위원회 구성 등 행정은 물론, 지역주민들도 ‘스포츠로 하나되는 활력 넘치는 고창 만들기’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대회의 숨은 주역 자원봉사=지난 도민체전 당시 고창지역 자원봉사자들이 보여준 친절과 미소에 고마움을 전하는 인사가 끊이질 않았다. 고창군 자원봉사자들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돼 경기장 안내, 안전관리, 환경정리, 교통질서, 경기응원 등을 도맡아 성숙한 군민의식을 보여줬다.

이밖에 모범운전자회, 해병전우회, 자율방범대 등 여러 단체에서도 자발적으로 행사에 적극 참여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스포츠 행사를 이끄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대규모 체육대회를 통해 스포츠 수도로서 발돋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전국적으로 머무르고 싶은 체육·관광도시로 이미지 구축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생활스포츠 보급 및 스포츠 저변 확대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동남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동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