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여자 양궁 강채영, 세계선수권대회 '세계新 2개 수립'
강채영(현대모비스)이 10일 밤 열린 2019 스헤르토헨보스 현대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세계신기록 2개를 수립했다.

여자 양궁 대표팀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세계신기록 2개를 한꺼번에 수립했다.

강채영은 한국 시간으로 지난 10일 밤 열린 2019 스헤르토헨보스 현대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예선에서 692점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692점은 강채영 본인이 갖고 있던 세계기록 691점을 1점 경신한 신기록이다.

또한 강채영은 남자부 1위 이우석(국군체육부대)의 기록과 합산돼 반영되는 혼성팀전 예선 기록에서도 1388점으로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지난 5월 중국 상하이 양궁월드컵 2차 대회에서 이우석과 최미선(순천시청)이 기록한 1368점이다.

강채영과 함께 최미선이 676점으로 6위, 장혜진이 673점으로 7위에 올라 예선을 통과했다. 세 선수의 점수 합으로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에서도 2041점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

남자부에서는 이우석이 696점으로 1위에 올랐다. 이승윤(서울시청)과 김우진(청주시청)은 693점 동률을 이룬 뒤 10점 화살 개수에서 이승윤이 49개, 김우진이 47개로 2개 앞서며 각각 3,4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단체전 예선에서는 남자부 역시 2082점으로 1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단은 남녀 모두 개인전 8위 안에 들어 32강 직행에 성공했다. 단체전과 혼성전 역시 4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