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女 배구, 중국에 0-3 완패…VNL 2주차까지 1승 5패

여자 배구대표팀이 중국에 완패하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주차를 1승 2패로 마쳤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0일(한국시간) 중국 마카오에서 열린 2019 FIVB VNL 2주차 3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0-3(21-25 12-25 11-25)으로 패했다.

1주차에 3연패를 당했던 한국은 2주차 첫 경기인 벨기에전에서 첫 승과 함께 승점 3점을 따냈으나, 2연패로 2주차 일정을 마감했다. 2주차까지 1승 5패, 승점 3점이다.

이날 한국에서는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없었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이 9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지만, 중국에 맞서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강한 서브로 맞섰으나, 중국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했다. 중국에 끌려간 한국은 한때 14-15까지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하고 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완패였다. 블로킹이 하나도 없던 한국은 2세트 초반 중국의 공세에 2-11까지 뒤졌고, 격차를 극복하지 못한 채 패했다.

3세트도 크게 다른 흐름은 아니었다. 3-10으로 크게 밀린 한국은 분위기 반전 없이 중국에 세 세트를 쉽게 내줬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