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전북, 경남 4-1 완파하고 2위 탈환…'멀티골 김신욱' 득점선두골 없어도 또 다시 뜨거웠던 대구-수원, 0-0 무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가 홈에서 경남FC를 완파하고 2위 자리를 탈환했다. 멀티골을 터뜨린 김신욱은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전북은 26일 오후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특유의 '닥공 본능'을 자랑하며 4-1 완승을 거뒀다.

8승3무2패 승점 27점이 된 전북은 FC서울(승점 25)을 끌어내리고 2위 자리를 탈환했다. 선두 울산현대(승점 29)와의 격차는 2점이다. 반면 어려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경남은 2승3무8패 승점 9점에 머무르며 최하위 인천(승점 6)에 한 계단 앞선 11위에 그치고 있다.

선봉장은 김신욱이었다. 김신욱은 0-0 팽팽한 승부가 펼쳐지던 전반 41분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북은 왼쪽에서 만들어진 코너킥 찬스에서 이승기가 앞으로 잘라 들어가면서 감각적인 패스를 뒤로 넘겼고 이를 김신욱이 머리로 밀어 넣어 기선을 제압했다.

김신욱은 후반 초반 격차를 벌리는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김신욱은 후반 12분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박스 안에서 잡아낸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아냈다. 멀티골을 성공시킨 김신욱은 단숨에 6, 7호를 기록하며 페시치(서울), 주니오(울산) 박용지(상주/이상 6골) 등을 따돌리고 득점 단독 선두가 됐다.

불과 3분 뒤 전북의 쐐기골이 터졌다. 김신욱과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김진수의 득점이었다. 김진수는 후반 15분 왼쪽에서 시도된 코너킥이 박스 안으로 들어갔다가 나온 것을 논스톱 왼발 발리슈팅으로 시도해 '원더골'을 만들어냈다.

이것으로 사실상 승부는 갈렸다. 하지만 전북의 '닥공'은 끝까지 추가골을 갈망했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이동국의 패스를 받은 이비니가 4번째 골까지 성공시키면서 홈 팬들을 열광시켰다.

경남은 종료 직전 김승준이 1골을 만회했으나 거기까지였고, 경기는 전북의 4-1 승리로 마무리됐다.

앞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수원삼성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하지만 전주 경기 이상으로 화끈한 플레이가 펼쳐졌다.

두 팀은 지난 4월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맞붙어 0-0으로 비긴 바 있다. 득점은 나오지 않았으나 그 경기는 해당 라운드에서 손꼽히는 명승부로 꼽혔을 정도로 회자됐다. 양 팀 합쳐 36개의 슈팅이 나왔을 정도로 난타전이었는데, 리턴 매치도 비슷했다.

경기 시작부터 박진감 넘쳤다. 빠른 공수전환을 무기로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구는 안방에서 자신들의 스타일을 살려 팬들을 열광시켰다. 통산 400승에 단 1승이 부족했던 원정팀 수원도 스피드를 줄일 생각이 없어 보였다.

두 팀 모두 공을 소유했을 시 불필요하게 옆으로 혹은 뒤로 돌리지 않고 전방으로 공을 내보냈다. 군더더기 없이 치열했던 승부는 후반전 45분이 다 지나갈 때까지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양 팀 모두 잠시도 쉬지 않고 창을 겨눴으나 어느 쪽도 매듭을 짓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내용이었으나 결국 경기는 0-0으로 마무리, 서로 아쉽지만 값진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