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하림그룹, 자산총액 11조 9000억… 재계 서열 26위 기록2017년 比 1조 4천억↑… 6계단 상승

하림그룹이 2018년 말 기준 자산총액 11조 9000억원으로 재계 서열 26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5일 2018년 말 기준 자산 5조원 이상을 보유한 공시대상기업집단을 지정해 발표했다.

공정위 발표에 따르면, 하림그룹은 2018년 11조 9,000억원으로 1조 4,000억원의 자산을 늘리며 지난 2017년 재계 서열 32위에서 6계단 상승한 26위를 기록했다.

지난 3월 익산시 마동에 새롭게 둥지를 튼 하림그룹은 익산 함열읍 제4산업단지에 4,000억원을 투입, 공유 주방 개념의 종합식품단지 ‘하림푸드 콤플렉스’사업과 글로벌 경영을 위한 팬오션 인수, 사료 사업 설비 확대 등 대규모 투자를 통해 자산 규모를 확대했다.

특히 익산시 망성면에 위치한 닭고기 전문기업 (주)하림 익산공장에 2,500억원을 투입 스마트팩토리를 완성해 가정간편식, 양념육 등 현대인의 식생활에 맞춘 다양한 편의제품을 생산하는 등 투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하림그룹은 또한 바이오 헬스 및 물류,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사업 확대를 통해 세계적 식품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하림그룹은 현재 팬오션을 비롯해 제일사료, 하림, 선진, 팜스코, NS홈쇼핑 등 6개 상장법인과 96개 법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종사자수는 1만6000명 규모다.

박승옥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