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도내 교육공무직 응시율 17.9:1 기록

전북도교육청의 2019년 교육공무직원 채용시험에 총 286명이 응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3~15일까지 3일간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3개 직종 16명 모집에 총 286명이 지원해 1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직종별로는 영양사의 경우 익산과 부안에서 각각 3명과 1명을 모집하는 데 63명과 7명이 응시해 21대1과 7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영양실무사는 완주 9대1, 진안 3대1, 임실 3대1, 부안 1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특수교육지도사는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2명을 뽑는 전주는 98명이 몰려 49대1의 경쟁률을, 군산 역시 2명 채용에 46명이 지원해 23대1을 기록했다. 

익산은 2명 모집에 40명이 지원해 20대1을, 진안은 1명 모집에 15명이 응시해 1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도교육청은 내달 22일 실시하는 1차 소양평가 시험장소를 오는 6월 3일 전라북도교육청 홈페이지(http://www.jbe.go.kr)를 통해 공고하고, 1차 시험 합격자를 대상으로 2차 면접시험을 7월 17일 실시할 예정이다.  최종합격자는 7월 26일 발표한다. 

자세한 시험일정과 합격자발표는 도교육청 홈페이지 알림마당-고시/공고란에 게재된다.

윤복진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복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