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땅에 떨어진 교권… “스승의 날 대신 ‘교육자의 날’제정해야”김희수 의원 “근로자의 날처럼 이날 만큼이라도 교육자에 충전 기회 제공”

‘교육자의 날'을 제정하자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전북도의회 김희수(전주6) 의원은 16일 “최근 퇴색해지고 교권이 땅에 떨어진 현실에서 ‘스승의 날'을 폐지하고, 근로자의 날처럼 ‘교육자의 날'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부정청탁과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이 시행되면서 큰 변화가 있었다”면서 “특히, 스승의 날의 경우, 교육자들 사이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학생과 학부모들을 피해다니는 등 교육을 둘러싼 바깥 풍경을 눈치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희수 의원은 “이러한 현실속의 교육 앞에 교단의 입지가 좁아졌다"며 “차라리 ‘스승의 날'을 없애고 ‘근로자의 날'처럼 ‘교육자의 날'을 제정해 교육자들이 이날 만큼이라도 충전의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