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진원, 공유경제 예비사업자 창업교육 진행수료자에 시제품 제작·벤치마킹 기회제공

 전북도와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7일간 경진원에서 '2019 공유경제 예비사업자 창업교육'을 성황리에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공유경제 기본이론, 우수 공유경제 창업 사례, 비즈니스 모델 구축, 온라인 플랫폼과 홍보마케팅 교육, 참가자들의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브레인스토밍 및 원페이지 프로포절 작성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지난 2016년부터 4년 동안 이어온 공유경제 창업 지원사업은 올해 처음으로 청년창업자뿐만 아니라 일반 창업자까지 대상을 확대해 큰 관심을 모았으며,  20명 대상 교육에 56명이 지원해 2.8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교육에 참가한 예비창업자들은 "공유경제와 사업을 접목시켜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고민했던 어려운 부분을 이번 교육을 통해 해결할 수 있었고, 공유가치와 사회적가치를 지닌 공유경제 기업으로 꼭 성공하고 싶다"고 밝혔다. 

 창업교육 수료자들에게는 시제품 제작 및 우수 공유기업 벤치마킹의 기회를 제공하며, 최종 사업계획서 발표 심사를 통해 우수창업모델 10명을 선정, 1인당 최대 3000만원의 창업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진원 조지훈 원장은 "이번 교육과 창업지원을 통해 기존의 자본 기반 창업에서 벗어나, 자원가치를 함께 나눌 수 있는 공유 경제 기반의 창업 성공사례를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