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군
“제일 큰 바지락 찾으면 순금 줘요” 고창 바지락 축제 18일 개막‘바지락 왕을 찾아라’, ‘바지락 특가세일’, ‘전문가가 만드는 음식 무료시식’ 등 다채로운 행사 마련
   
▲ 고창군
전국 바지락의 40%를 생산해 내는 고창군이 바지락 축제를 열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6일 고창군에 따르면 오는 18일부터 19일 고창군 하전어촌체험마을 일원에서 ‘고창 바지락 축제’를 연다. 고창 바지락은 5월 중순 보리가 노랗게 익을 때쯤 통통하게 살이 올라 가장 맛있다.

심원 하전어촌계가 주최하는 이번 축제는 남녀노소의 흥미를 끌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특히 ‘바지락 왕을 찾아라’는 소정의 참가비용을 받아 청정 갯벌에서 바지락을 캐고, 제일 큰 조개를 찾는 관광객에게는 순금 상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또 단, 15분간만 바지락을 시중가보다 훨씬 싸게 살 수 있는 ‘바지락 특가세일’도 마련된다.

이밖에 ‘바지락 칼국수’를 비롯해 ‘피자’, ‘해물탕면’, ‘무침’, ‘전’, ‘비빔밥’ 등 바지락으로 할 수 있는 세상의 모든 요리가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고창 바지락 축제’는 전라북도 시골마을 작은축제 18선에 선정되며 소소하지만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주목 받았다.

고창군 관계자는 “고창 대표 수산물인 바지락을 주제로 한 ‘고창 바지락 축제’에서 다양하고 풍성한 먹거리와 볼거리로 가족의 달 5월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고창 바지락 축제’가 고창군의 대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홍동남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동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