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완주소방서, 목조문화재 및 전통사찰 화재안전특별조사 실시

완주소방서에서는 오는 10일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완주군 소재의 목조문화재 13개 대상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별조사는 완주군 소재의 송광사 대웅전 등 5개 목조문화재 및  대각사 등 전통사찰 8개소를 방문하여 소방·전기·가스·건축의 4개 분야에 대한 종합적인 「안전컨설팅」을 실시한다.

특히 ▲화재위험성이 큰 촛불·연등 등의 안전관리 지도 ▲방수총·옥외소화전·소화전 등 사찰에 설치된 소방시설의 정상 작동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며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석가탄신일 이전까지 보완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3월에는 송광사·위봉사 등에서 민·관 합동소방훈련으로 ▲문화재 안전경비원의 초동진화, 주요 유물 반출 및 관람객 대피유도 훈련 ▲소방출동로 확보, 화재진압훈련 등을 실시하여 화재대응능력을 향상시켰다.

완주소방서 화재안전특별조사반장(국경모)은“지난 달 15일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마 앞에 무너지는 광경을 보며 많은 사람들이 충격에 빠졌다. 목조문화재는 화재에 취약하여 한순간의 실수로 천년의 문화유산이 소실될 수 있으니 관계자 및 방문객들의 불조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