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도-창조센터, 청년혁신가 예비창업 지원 본격화교육, 컨설팅, 시제품 제작, 크라우드 펀딩 등 창업 원스톱 지원
   
▲ 도-창조센터, 청년혁신가 예비창업 지원 본격화

전라북도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청년혁신가 예비창업 지원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을 열고 창업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한다.

전북도는 12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청년혁신가 83명을 비롯해 지역전담 멘토, 교육운영기관, 담당공무원 등 130여명을 초청해 공개 오리엔테이션을 가졌다.

청년혁신가는 지역고유 문화 자산 등을 활용한 창업 아이디어와 융복합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창업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공모한 ‘시군 청년혁신가 예비창업 지원사업’을 통해 51팀 83명이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고유자산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예비창업 지원사업으로 각 지역의 우수한 자원을 활용해 소득 작물 및 관광상품 개발, 농식품 산업 분야 신상품 개발 아이디어 등 혁신적 신산업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소득 발생을 통한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팀은 분뇨, 악취 등의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주제의 혁신 아이템을 제안했고, 도는 디자인씽킹 전문교육 및 지역 전담 1:1 멘토링 등 사업계획 전반에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시군 찾아가는 권역별 교육을 통해 청년들의 현장에서의 성장을 지역 멘토가 함께 도움으로써 기존의 컨설팅과는 차별화된 체감형 예비창업 지원사업으로 이끌 계획이다.

특히, 교육 후 최종 사업화 지원팀으로 선정되는 청년혁신가는 시제품 제작 지원, 크라우드 펀딩 지원 및 전국 네트워크 지원 등 아이디어를 사업화시키는 창업과정까지 도 및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원스톱 지원을 통해 혁신 창업의 디딤돌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전라북도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지역만의 가치를 청년시각으로 재발견하고 지역의 새로운 비즈니스와 일자리 창출로 청년들이 지역을 다시 지켜가는 선순환 생태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