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쇼트트랙 김아랑-박지원,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남녀부 종합 1위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 여자부 1500M 준결승에서 김아랑이 역주하고 있다.

김아랑(고양시청)이 2019-20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을 종합 1위로 통과했다.

김아랑은 4일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둘째날 여자부 10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랭킹포인트 34점을 획득했다.

김아랑은 이어 열린 3000m 슈퍼파이널에서도 2위를 기록했고 전날 열린 500m(2위), 1500m(3위) 성적을 포함해 합계 89점으로 전체 1위에 올랐다.

1500m에서 1위를 마크한 노도희(화성시청)는 합계 63점으로 2위, 노아름(전북도청)은 47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3000m 슈퍼파이널 우승을 차지한 서휘민(평촌고)이 4위(44점)다. 

심석희는 이날 1000m 결승에서 6위를 마크했고 랭킹포인트 합계 18점으로 전체 6위를 기록했다. 

김지유(부산일반)는 5위를 마크했으며 김건희(단국대), 최지현(성남시청)이 7,8위로 뒤를 이었다. 

남자부에서는 박지원(성남시청)이 전체 1위에 올랐다. 박지원은 이날 3000m 슈퍼파이널을 비롯해 1500m에서도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고 합계 91점으로 종합 1위를 달성했다. 

황대헌(한국체대)은 1000m와 500m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69점으로 2위를 마크했다.

김다겸(연세대), 이준서(한국체대), 곽윤기(고양시청)가 3~5위로 뒤를 이었다.

1차대회 남녀 각 상위 24명은 6일부터 이틀 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대회에 출전한다. 

1, 2차 대회는 모두 4개 종목으로 진행되며 종목별 순위 점수에 따라 종합순위를 결정한다. 종합순위에 따라 1위 50점을 시작으로 1점씩 차감한 종합순위 점수가 따로 부여되며 1, 2차 선발전 합산 결과를 통해 남녀 상위 7명이 최종적으로 태극마크를 단다.

임효준(한국체대)과 최민정(성남시청)은 2019 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에서 각각 개인종합 1, 2위에 오르며 자동으로 차기 시즌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