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하나銀, 외투기업 유치 선봉에道, 업무협약 체결… 세계 146개 지점 정보망 활용
26일 도청에서 열린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원택 정무부지사와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 그룹장, 이용원 호남영업본부장, 차주하 도 투자금융과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 세계 하나은행 146개 지점이 외국인투자기업 유치활동에 나선다.

전북도는 26일 도청에서 외국인 투자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KEB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원택 정무부지사와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 그룹장, 이용원 호남영업본부장, 차주하 도 투자금융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의 활력 제고를 위해 상호 협력해 동반 성장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전북도는 외투기업 유치 및 외투기업 지원정책수립, 각종 인센티브 개발 및 행재정적 지원 등 외투기업을 위한 투자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하나은행은 외투기업들 위한 법규, 국내외 금융, 회계, 세무, 경영 등에 관한 컨설팅을 제공하고, 전북도와 MOU를 체결 후 입주하는(입주 예정기업 포함) 외투기업에 대한 맞춤형 금융서비스 제공 및 금리우대를 제공하며, 외국인투자 전문가 및 KBE하나은행의 해외지점의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전라북도 해외투자 유치활동을 지원한다.

특히 이날 협약으로 전북도는 전 세계에 나가 있는 KEB하나은행의 146개 지점의 해외 정보망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글로벌 외투기업의 투자동향을 입수 유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 보다 능동적인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전북도가 핵심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금융중심지 지정', ‘전북 금융타운 조성사업' 등이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전북 금융산업 육성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계 146개 지점을 보유하고 있는 KEB하나은행은 세계적인 신용평가회사로부터 좋은 신용등급을 획득하고 있다. 무디스로부터는 A1, 스탠다드 & 푸어스로부터는 A+, 피치사로부터는 A- 받고 있는 은행이다.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업무 협약식에서 “KEB하나은행과 업무협약(MOU) 체결은 글로벌 외투기업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외투기업 유치는 궁극적으로 전라북도 경제파이를 키워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식 KEB하나은행 그룹장은  “전 세계에 나가있는 KEB하나은행의 지점의 정보망을 통해 우수한 외투기업 유치에 전라북도와 손잡고 최선의 노력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