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전…전북 6개 종목 22명 출전

전라북도장애인체육회는 12일부터 나흘간 강원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장애인동계체전에 총 22명의 선수가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출전 종목은 휠체어컬링, 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스키, 아이스슬레지하키, 빙상(쇼트트랙) 등 6개다.

주목할 선수로는 지난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출전했던 권상현(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과 대한민국 최초 동·하계 패럴림픽 출전선수인 이도연 선수(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다.

국가대표 유망주인 권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3관왕을 노리고 있다. 지난해 패럴림픽 데뷔전에서 바이애스론 남자 7.5㎞ 입식 종목에서 14위를 기록했다.

핸드사이클 국가대표인 이도연 선수는 지난해 평창패럴림픽에서 최고령 선수로 출전, 레이스 도중 넘어졌음에도 끝까지 완주해 국민들에게 감동을 안겨줬었다. 

이밖에 빙상 김윤희 선수의 6회 연속 대회 2관왕 달성여부와 단체종목인 휠체어컬링과 아이스슬레지하키의 선전여부도 관심사다.

노경일 전북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주신 선수와 지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대회기간동안 사고 없이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선 8일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라북도 선수단의 결단식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 의원, 도 관계자, 종목별 임원 및 선수단 등 50여명이 참석해 필승을 다짐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