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도내 산후조리원서 RSV 확진자 발생신생아 2명·종사자 1명… 道, 감염경로 추적·예방관리 강화 당부

전북도는 도내 한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감염 확진 환아가 당초 2명에서 3명으로 증가함에 따라 집단 발생 예방을 위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및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 호흡기감염병 예방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전주 A 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 2명이 RSV감염 확진 판정을 받아 조리원을 폐쇄한 가운데, 산후조리원 종사자 1명이 추가로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종사자는 역학조사 당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당시 RSV 관련 증상은 없었다.

전북도 관계자는 “RSV 추가 확진자 발생은 감시 체계 하에서의 발견이므로 지역사회 및 도민들께서는 RSV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산후조리원 종사자가 RSV 음성 판정이 나올때까지 업무를 제한하고 추가환자 발생 모니터링 및 접촉자에 대하여 수동감시를 실시하고, 의심자는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RSV감염증은 성인에게는 감기 정도로 경미한 증상을 나타내지만, 영유아에서는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하기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10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고,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되므로,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 보육시설 등 집단시설에서는 동절기 RSV 감염증 전파 예방을 위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RSV 감염병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보건환경연구원과 연계하여 의심 환자 발생 시 즉각적인 검사를 실시하여 신속한 진단 및 치료로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는 신생아 접촉 전·후 손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 격리 및 치료 등의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기침예절을 준수하는 등 호흡기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