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글로벌 전주시대 특례시 지정이 이끈다김승수 전주시장, 10일 신년 기자회견 통해 “특례시로 담대한 전주시대를 열어갈 것” 밝혀
   
▲ 글로벌 전주시대 특례시 지정이 이끈다

김승수 전주시장이 올해 광역시에 준하는 특례시 지정을 받아 지역균형발전을 이뤄내는 것은 물론, 세계 속으로 도약하는 새로운 전주시대를 열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 시장은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전주와 전북이 타 지역보다 뒤쳐졌던 이유는 우리가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닌 인구·산업·일자리·교통·교육 등의 예산과 인프라가 수도권과 경상권, 광역시 등에 집중되는 구조적인 한계에 갇혀 있기 때문”이라며 “올해는 특례시를 지렛대 삼아, 전주다움을 자산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세계로 도약하는 담대한 전주시대를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시장은 새해 시정운영방향으로 ‘특례시로 담대한 전주, 더 전주답게 세계 속으로’란 비전 아래 경제와 문화를 두 축으로 한 7대 목표 35개 전략을 제시했다.

특례시의 경우, 김 시장은 전주와 전북이 다른 경제 생활권인 광주·전남과 같이 호남권으로 묶여 정부의 예산 배분과 기관 설치 등에서 차별을 받아온 만큼 반드시 지정 받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국내 지역별 예산 규모를 살펴보면 전북과 충북, 강원 등 광역시가 없는 지역은 광역시가 있는 지역의 2분의 1, 적게는 3분의 1 수준에 불과할 만큼 격차가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주시가 각종 행·재정적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기대되는 특례시로 지정받아 오랫동안 누적돼온 시민들의 좌절과 박탈감을 상쇄시키고,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시발점을 삼겠다는 것이다.

김 시장은 전주 특례시를 통해 국가예산 등 정부 지원에서 한 개 몫을 받아온 전북이 두 개 몫을 받음으로써 광역도시가 없는 전북이 발전하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도 기대했다.

뿐만 아니라 특례시로 지정되면 부시장을 2명까지 둘 수 있고, 사립미술관·사립박물관이 승인권한과 개발제한구역 지정 및 해제 권한, 자체 연구원 설립 등 광역시에 준하는 행정권한도 주어진다.

이로 인해 수도권과 지방의 행·재정적 불균형 현상을 바로 잡고, 대한민국을 골고루 잘사는 나라로 만들기 위한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시장은 이날 또 “전주를 더 전주답게 만드는 일은 전주를 더 세계답게 만드는 일”이라며, 사람중심 일자리도시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를 두 축으로 시민들의 삶에 자부심을 불어넣고 도시의 경쟁력을 드높이기 위한 일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사람중심 일자리도시의 경우, ‘지역 먼저, 경제 먼저’ 경제활성화 기여도 평가제 도입 중소기업연수원 건립 및 중소·소상공인 성장환경 구축 청년쉼표 프로젝트와 청년창업 지원 등 청년희망도시 구현 드론산업지원 허브 구축 및 수소기반 연계 신산업 육성 탄소산업 등 지역특화산업 일자리 창출 등 5대 전략이 추진된다.

김 시장은 또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 도약 프로젝트 ‘한옥마을 하루 더 프로젝트’로 지속가능한 여행생태계 구축 국제회의·전시산업 활성화로 국제도시 위상 강화 글로벌 스포츠산업 육성 전주의 글로벌 문화브랜드 제고 등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도약을 위한 5대 전략도 전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전주다움을 지키고 키워내기 위해 활력있는 성장도시 창의적인 예술교육도시 맑은공기 생태도시 포용적인 복지도시 공유기반 사회적도시의 5대 목표, 25개 전략도 펼칠 계획이다. 세부 전략으로는 60년간 시민들의 일터였던 팔복공단 재구성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 전주시 복지재단 ‘전주사람’ 본격 운영 주민 중심의 사회혁신활동 지원 거점공간 조성 등이 추진된다.

시는 이날 발표된 2019년도 주요업무계획의 주요사업들을 향후 시민들과 시의회,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과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구체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보다 크고, 인구가 많고, 돈이 많은 도시는 대한민국에 얼마든지 있지만, 전주만큼 ‘자기다움’을 간직한 도시는 많지 않다. 전주는 새해 뒤에서 따라가는 도시가 아니라 앞에서 이끌어가는 도시, 대한민국의 여러 도시 중 하나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며 “전주가 꿈꾸는 특례시를 반드시 실현하고, 전주다움을 키워 세계적인 도시로 우뚝 서겠다”고 강조했다.

윤복진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복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