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전주한옥마을 특화 콘텐츠 발굴 힘 모은다전주시, 10일 한옥마을 7개 문화시설장과 신년간담회 개최하고 문화시설 운영 활성화 방안 등 논의
   
▲ 전주한옥마을 특화 콘텐츠 발굴 힘 모은다

전주시가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더욱 풍성한 문화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7개 문화시설 대표들과 머리를 맞댔다.

이 보도자료 서체는 조선후기 전주의 목판 인쇄본인 완판본을 현대적 감각으로 되살린 것입니다.

시는 10일 오전 12시 최명희문학관 등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7개 문화시설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옥마을 문화시설 대표자 신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지난해 각 문화시설이 추진한 사업과 사업성과를 되돌아보고, 기해년 새해 한옥마을 문화시설 운영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시와 한옥마을 7개 문화시설은 올해 한옥마을 문화시설 활성화와 방문객에게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체험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혼불 만민낭독회 맛, 맛, 락, 락 술로맛남 락페스타 전통예술로 신명나는 얼쑤 한옥마을 거리행렬 전주부채야 노올자 전주한옥마을 한글문화축제 등 특화 콘텐츠를 발굴, 올해 문화시설 특화사업비 예산 7500만원을 확보했다.

또한, 문화시설별 콘텐츠 내실화와 효과성을 강화하기 위한 특화사업을 꾸준히 발굴·확충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한옥마을 문화시설들은 각 시설별 특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 추진사항에 대해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여행객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리플릿 제작·배포, SNS 홍보 등 온·오프라인 홍보도 강화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와 7개 문화시설은 지난해 전통연희극 ‘히히낭락’과 마당창극 ‘변사또 생일잔치’ 등 다양한 공연·체험행사 프로그램에 한옥마을 원주민 등 500여명을 초청해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올해도 주민의 호응이 높았던 이 프로그램을 지속 시행함으로서 전주한옥마을 문화시설과 원주민, 상인이 상생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여행 성수기에 집중된 각종 문화행사와 공연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연중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발굴한 혼불문장나눔 맛, 맛, 락, 락 술로맛남 락페스타 전주3樂 페스타 바람길 야외 미술관-명화 속 부채이야기 전주를 담은 백제 와당 전시·체험展 등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도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한옥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문화행사와 풍성한 콘텐츠 제공 및 홍보 강화를 통해 다시 찾고 싶은 한옥마을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복진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복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