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새 역사에 도전하는 챔피언 전북, 코칭스태프 인선 완료

최강희 감독이 중국으로 떠난 K리그1 챔피언 전북현대의 새로운 코칭스태프 구성이 완료됐다.

전북 구단은 새 역사를 이끌어 갈 코칭스태프 인선을 마무리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미 알려진대로 조세 모리아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며 그의 동반자가 될 디마스 마르케스 코치(49)와 주앙 페드로 피지컬 코치(43)가 합류한다.

또 팀 잔류를 선택한 김상식 코치(42)와 함께 안재석 코치(41), 이광석 GK코치(43)가 국내 지도자로서 모라이스 감독을 보좌하게 된다.

디마스 마르케스 수석코치는 포르투갈 국가대표 출신으로 유럽 명문 벤피카, 유벤투스, 스포르팅 리스본 등에서 선수로 활약한 후 조세 모라이스와 함께 반슬리(잉글랜드), 카르파티(우크라이나)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선수들의 체력과 회복훈련을 책임지게 될 주앙 페드로 피지컬 코치는 2014년부터 조세 모라이스 감독과 함께 피지컬 코치로 활동해왔다.

또 전북 출신으로 그동안 전북의 U-12,15,18세 유소년 팀 감독을 역임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안재석 코치가 프로에 합류한다.

GK코치는 1998년 전북에 입단해 9년 간 전북의 골문을 지켰던 이광석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를 선임했으며 FC안양과 부산아이파크 등에서 코치생활을 한 김상록 코치는 스카우트로 선수 영입 및 구성을 맡게 됐다.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한 전북현대는  K리그 3연패와 ACL 우승을 위한 본격적인 시즌 준비에 돌입할 수 있게 됐다. 선수단은 3일 클럽하우스에 소집해 훈련을 시작하고 8일 일본 가고시마로 떠나 2월2일까지 해외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