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KIA,, 4일부터 관중 입장 허용…10개 구단 중 마지막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구단이 4일부터 관중 입장을 시작한다.

KIA는 오는 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 3연전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2일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정한 지침대로 관중 입장은 전체 관중 수에서 10%까지 이뤄지며 총 2050석까지 가능하다.

10개 구단 중 가장 마지막으로 이뤄진 조치다. 광주시가 지난달 2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면서 KIA는 그간 홈 경기에서 관중 입장 허용을 미뤄왔다.  

그러다 광주시가 2일 오후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전환하면서 KIA 역시 4일 시작되는 홈 경기에 관중 입장이 가능해졌다.

3일 오후 5시부터 4일 경기 예매가 시작되며 시즌권 구입자는 이보다 1시간 가량 먼저 진행된다.

KIA는 입장하는 관중들을 대상으로 사인볼을 나눠줄 예정이다. 또한 육성응원이 금지된 상황임을 고려해 홈 6연전 동안 모든 입장 관중에게 응원 수건을 제공할 계획이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