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전주시청 선수단, 인권침해 ‘안 돼요’인권침해 예방과 대처방법 안내, 성폭력 가이드라인 제시, 스포츠 인권침해 사례 의견 청취
   
▲ 전주시청
전주시가 운동선수들의 성폭력과 가혹행위 등의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한 인권교육에 나섰다.

시는 30일 전주시청 강당에서 태권도부, 수영부, 사이클부 등 시 직장운동경기부 선수단 19명을 대상으로 스포츠인 권익센터 인권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인권교육은 최근 체육계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운동선수에 대한 인권침해 및 폭력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교육에서는 장윤정 CXQ 교육 컨설팅 대표가 초청돼 선수 상호간은 물론 선수와 지도자간의 인권침해 예방과 대처방법을 안내하고 성폭력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또 스포츠 인권침해 사례와 관련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스포츠인 인권교육을 통해 인권친화적 스포츠 문화와 건전한 훈련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선수단과의 소통을 통해 인권의식을 높여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