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완주군
완주군, 플라즈마 기술로 스마트 농업 선도한다국가핵융합연구소·전북TP 업무협약… 전국 최초 실증 완료해 전파 계획

농토피아 완주가 국가핵융합연구소, 전북TP와 손잡고 전국에서 최초로 플라즈마 기술을 이용한 농산물 저장 시스템을 보급한다.

17일 완주군은 로컬푸드를 기반으로 스마트 농생명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가핵융합연구소, 전북TP와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지난 2018년부터 과학기술기반 지역수요 맞춤형 R&D 지원사업으로 ‘플라즈마기술 기반 스마트 저장 시스템’을 연구 개발해왔다.

플라즈마란 기체가 초고온 상태로 가열돼 전자와 양전하를 가진 이온으로 분리된 상태를 말한다.

군은 이 기술을 이용해 농산물의 살균 소독, 숙성을 억제해 저장성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한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국가핵융합연구소는 완주군에서 스마트 저장 시스템 실증을 완료하고 추후 완주군의 사례를 전국에 시범사업으로 보급하게 된다.

이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완주군이 스마트 농생명산업의 선도가 돼 각 지자체가 완주군의 사례를 견학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주요 협약 내용은 완주군을 중심으로 농생명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하고 발전하기 위해 플라즈마 활용 기술지원 및 해결방안 공동연구, 완주군내 플라즈마-스마트 저장시스템 실증·운영, 스마트 농생명산업 정책 협업 및 신규 사업 공동기획 등으로 3개 기관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그동안 개발된 플라즈마 저장기술이 빠르게 농가보급으로 이어져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잘사는 농업농촌, 농토피아 완주 건설을 위해 더욱 매진하고 완주군이 스마트 농업의 선도에 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