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완주 이주여성 한 땀 한 땀, 마스크 만들어 기부가족나눔봉사단과 수제 마스크 1000매 제작해 전달

완주군 결혼이주여성과 가족나눔봉사단이 손수 마스크를 만들어 기부해 감동을 자아냈다.

8일 완주군은 결혼이주여성과 가족나눔봉사단이 지난 7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인, 영유아용 수제 면 마스크 1000매를 완주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마스크는 결혼이주여성과 가족나눔봉사단이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재봉틀로 한 땀 한 땀 만든 수제 마스크다.

완주군은 전달받은 마스크를 관내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주여성 레모씨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담아 정성스럽게 만든 마스크를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가족나눔봉사단 한 회원은 “어려운 시기에 보탬이 되고자 재능기부 차원에서 회원들의 뜻을 모아 마스크를 제작하게 됐다”며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과 응원의 메시지가 돌봄 이웃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