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엄마는 강하다' 미셸 위, 출산 10일 만에 유모차 끌고 골프연습
유모차를 끌고 골프 연습에 나선 미셸 위. (미셸 위 SNS 캡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재미교포 골프 선수 미셸 위(31)가 출산 10일 만에 유모차를 끌고 골프 연습장에 등장했다. 미셸 위는 올 연말에 열리는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셸 위는 지난달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모차를 뒤에 두고 연습하는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미셸 위는 지난해 8월 미국프로농구(NBA) 전설인 제리 웨스트의 아들 조니 웨스트와 결혼했다. 웨스트는 NBA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사무국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미셸 위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19일에 딸 매케나 카말레이 유나 웨스트를 낳았다.

미셸 위는 출산한 지 2주도 채 되지 않아 필드로 나가 골프 연습을 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미셸 위의 모습에 동료들도 놀라는 눈치다.

크리스티 커는 "지금 아기와 어디에 있는 것이냐"고 놀라움을 나타냈고, 제시카 코르다는 "렛츠 고"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미셸 위는 고질적인 손목 부상 등으로 지난해 KPMG 위민스 챔피언십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그는 LPGA 통산 5승을 기록했는데, 2014년 US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미셸 위는 앞서 출산 이후에도 계속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싶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초 6월 개최 예정이었던 US오픈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탓에 12월 중순에 열릴 예정이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