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김 교육감 “위기의 시대, 인간존엄 지킬 수 있어야”7월 직원조회서 ‘스스로 생각하며 맡은 일에 책임지는 자세’ 강조

김승환 도교육감이 “위기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선 인간존엄을 지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1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열린 직원조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직원조회는 7월 1일자 전입 직원 소개, 교육감 인사 등으로 간단히 진행됐다. 

특히 이날은 김 교육감 취임 10주년을 맞아 10년차 직원들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난 2010년 임용장을 받은 직원들이 무대에 올라 김 교육감 취임 10년을 축하하며, 교육감과의 인연·추억·소회 등을 밝히며 감동을 선사했다. 

김 교육감은 “10년이 긴 세월이다. 취임 당시 초등학교 1학년이었던 학생이 고2가 됐고, 고3이던 학생은 박사과정을 마쳤다”며 “취임 10년이 됐다는 것을 전혀 생각하지 못했는데 여러 방법으로 축하해준 직원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육감은 ‘위기와 인간존엄’을 주제로 직원들과 소통했다. 

김 교육감은 독일 시인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살아남은 자의 슬픔’이라는 시를 소개하며 위기의 시기에 어떻게 살 것인가를 이야기했다.

김 교육감은 “전쟁과 역병은 인간에게 위기를 가져온다. 위기가 닥치면 사회 체제가 바뀌고 말과 자유를 허용하지 않는다. 인간존엄이 위협받고 있는 것”이라며 “위기의 시대에 살아남으려면 스스로 생각하고, 내가 한 일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 우리 직원들은 위기에서도 인간존엄을 지킬 수 있는 삶을 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